중국의 한국대사관과 총영사관이 관리하고 있는 탈북자가 70 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한국의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오늘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주중 한국대사관이 관리하고 있는 탈북자 수를 묻는 한나라당 구상찬 의원의 질문에 "총영사관을 포함해 70 여명"이라고 답변했습니다.

유 장관은 또 "이 가운데 상당수가 납북자와 국군포로냐"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한 뒤 "가급적 탈북자들의 체제 기간을 줄이려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