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고든 브라운 총리는 차기 미국 대통령이 국제경제 지도자가 돼야 하며 보호무역주의를 삼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오늘(3일) 아랍에미리트 수도 아부 다비에서 열린 석유학술회의에서, 전 세계는 공동의 경제 의제에 관해 미국과 협력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미국 대통령 선거를 하루 앞둔 이날, 공동 경제 의제에는 국제 경제 부양과 금융체제 개혁, 자유무역 촉진 등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국은 오늘(3일) 1백10억 달러의 세금 감면과 새로운 지출 계획을 담은 경제난국 극복 종합대책을 발표했습니다.


British Prime Minister Gordon Brown says the next U.S. president should be a leader on the global economy and refrain from protectionism.

Mr. Brown told an oil conference in Abu Dhabi today (Monday)the whole world will want to work with the United States on a common economic agenda.

Speaking ahead of Tuesday's U.S. presidential election, Mr. Brown said that agenda includes boosting the global economy, reforming the financial system, and promoting free trade.

(Mr. Brown is in the Middle East to push oil-rich countries to help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stabilize foundering economies.)

The economic crisis began with America's troubled housing market and has spread throughout the world.

The European Commission announced today (Monday) Europe may be in a recession and economic growth will come close to a standstill next year

South Korea unveiled emergency economic measures (Monday), including 11 billion dollars in tax cuts and new spen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