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이 3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버락 오바마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공화당의 존 매케인 후보에 대해 우위를 지키고 있습니다.

오바마 후보는 1일 네바다주와 콜로라도주, 그리고 미주리 주에서 선거유세를 벌였습니다. 이 세 지역은 지난 두 차례의 대선에서 계속해서 공화당 후보를 지지했지만 이번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 후보의 강세가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최근의 여론조사에 의하면 네바다와 콜로라도 주에서 오바마 후보가 우위를 보였고 미주리주에서는 두 후보가 경합을 벌이고 있습니다.

오바마 후보는 1일 유세에서 경제에 초점을 맞추고 근로자 계층에 대한 세금감면과 금융계 회생을 다짐했습니다.

매케인 후보는 1일 자신이 열세를 보이고 있는 펜실베니아와 버지니아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Barack Obama is holding his lead over Republican John McCain, as the two candidates dash through key states just three days before the national election.

Senator Obama is campaigning today (Saturday) in Nevada, Colorado and Missouri. The three states voted Republican in the last two presidential elections, but the Democrat has made significant gains in all three. Surveys (compiled by Real Clear Politics-dot-com) show the Illinois senator has a solid lead in Nevada and Colorado. The race is a statistical dead heat in Missouri.

Obama today kept the economy center stage, vowing to cut taxes for working families and steer the country back to financial health.

Senator McCain is courting voters in two important states where he is behind in the polls -- Pennsylvania and Virginia. In Virginia, McCain is defending reliably Republican turf. Pennsylvania has historically supported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s, but McCain needs that state to help win the race.

McCain today continued to target working class families, promising to keep taxes low, create jobs and strengthen the country's ailing econom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