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북한의 6자회담 관련 고위관리들이 다음 주 뉴욕에서 만날 예정이라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 션 맥코맥 대변인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성김 북핵담당특사가, 민간단체 초청으로 뉴욕을 방문하는 북한의 리근 미국담당국장과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성김 특사와 리근 국장이 북한의 핵 계획 종료를 위한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말했지만, 세부 사항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지난달 평양을 방문해서 북 핵 6자회담 진전 방안을 논의한 바 있습니다.

힐 차관보의 방북 이후 미국은 북한을 테러지원국 지정에서 해제했으며, 북한은 핵 시설 불능화 작업을 재개했습니다.

*****

The United States says senior U.S. and North Korean diplomats involved in nuclear talks will meet next week in New York.

The U.S. State Department said Friday that Ambassador Sung Kim will meet with North Korean diplomats, who are traveling to New York on the invitation of a non-governmental organization for a conference.

A department spokesperson (Sean McCormack) said North Korea's delegation will be led by the deputy (Ri Gun) to Pyongyang's top negotiator (Kim Gye Gwan) for talks aimed at ending the North's nuclear program.

No further details of the meeting have been released.

The top U.S. envoy for the six-nation nuclear talk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Christopher Hill, traveled to Pyongyang in an effort to revive the foundering process.

After the visit, the U.S. government removed North Korea from a terrorism black list and Pyongyang halted steps to restart its main nuclear reac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