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명예부위원장인 박성철의 장례식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불참했다고, 한국 정부가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김 위원장이 고 김일성 주석의 측근이었던 박성철의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확인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8월 중순 이후, 북한에서 열린 주요 행사를 비롯한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에서는 김 위원장이 뇌졸중으로 쓰러졌다는 첩보를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아소 타로 일본 총리도 최근 김정일 위원장이 병원에 입원했을 수 있으며, 여전히 국가를 통치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북한은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 이상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

South Korean officials say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Il did not attend the funeral of an important political figure, adding to speculation about the reclusive leader's health.

South Korea's Unification Ministry today (Friday) confirmed that Mr. Kim was absent from a service for Pak Song Chol -- a high-ranking member of the nation's communist leadership who worked alongside Mr. Kim's father (Kim Il Sung).

This is the latest in a series of key events that Mr. Kim has missed since he was last seen in public in mid-August. That is around the time that South Korean and U.S. officials say he suffered a stroke.

Earlier this week, Japanese Prime Minister Taro Aso said the 66-year-old Kim is probably hospitalized, but still in control of the state.

North Korea denies Mr. Kim is i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