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의 특사가 중국 정부 관리와 회담을 가졌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션 맥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31일 양측의 회담 사실을 확인했으며, 구체적인 회담 내용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양측의 회담을 지지하며, 회담이 진지하고 생산적이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중국 관영 통신들은 달라이 라마가 먼저 회담을 요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달라이 라마는 최근 중국이 회담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면서, 회의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

A U.S. official says envoys of the Dalai Lama are in China for a new round of private talks with the Chinese government.

State Department spokesman Sean McCormack confirmed that a meeting took place today (Friday), though he did not know the details of the discussions.

He said the United States supports these talks, and hopes that they are "serious" and "substantive."

China's official media say the Dalai Lama requested the meetings. However, the Tibetan spiritual leader recently said he is losing faith in the dialogue process, saying there has been no positive response from China in the talks held so far.

An official with the Tibetan government in exile says the Dalai Lama's two envoys (and their three assistants) will be in China for about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