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는 정부가 나서서 좌경 성향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고등학교 근현대사 교과서 55 곳을 수정하도록 해당 출판사에 권고했습니다. 하지만 교과서 집필자들은 수정을 검토하겠다면서도 일부 권고안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어서 논란이 계속될 전망입니다. 서울의 김규환 기자를 전화로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진행자 1) 한국의 교육과학기술부가 고등학교 근현대사 교과서에서 좌편향 논란이 일고 있는 부분을 수정하도록 권고했다구요?

네,그렇습니다. 수정 권고 대상은 고등학교 2·3학년이 배우는 근현대사 검정교과서 입니다. 이 교과서에서 좌편향이라고 국방부와 교과서 포럼 등에서 문제를 제기한 부분은 2백53개 항목입니다. 교육과학기술부 심은석 학교정책국장입니다.

"각계 수정요구안 2백53개 항목을 검토·분석한 결과 자체수정 102건,그리고 수정권고 55건, 기타 96건으로 구분하였습니다. 예를 들면 이승만 정부의 정통성을 지나치게 폄하하였거나 남북관계를 평화통일이라는 한 가지 관점만 가지고 서술했을 경우 이런 경우에는 자체수정을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에 따라 교과부는 근현대사 교과서 6 종류 가운데 금성출판사 38 곳, 법문사와 천재교육 각 4곳 등 4개 교과서 55 곳의 수정안을 제시했습니다.

(진행자 2) 한국 정부가 이번에 수정권고한 부분에 대한 기준은 무엇인지,구체적으로 전해주시죠?

[심은석 국장] "우리 부에서는 한국 근현대사를 둘러싼 사회갈등을 통합하고, 학생들의 바람직한 역사인식을 형성하기 위해서 크게 두 가지 기본방침을 가지고 수정요구안에 대해서 검토를 하였습니다."

고쳐야 할 내용으로는 주로 해방 직후 정부 수립 과정에 대해 부정적으로 묘사한 내용이나 이승만, 박정희 정권의 독재정치에 대한 비판, 북한사회에 대한 기술 등이 포함됐습니다.

(진행자 3) 수정권고안은 앞으로 어떤 절차를 밟아 진행됩니까?

네, 수정권고안을 전달받은 6개 고교 근현대사 교과서 출판사와 집필진들은 내용을 검토하고 11월 말쯤 최종수정안을 확정하게 됩니다. 이들의 한 달여 간 수정작업 결과를 전달받은 교과부는 최종 확인 절차를 거쳐 연말까지 교과서 인쇄작업에 들어가도록 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집필진과 출판사 측은 수정권고안을 신중 검토하겠다면서도 일부 지적 사항은 문제가 있다며 수용하기는 무리가 있다는 뜻을 내비쳐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상명대 주진오 역사컨텐츠학과 교수] "이 내용을 물론 다시 면밀하게 검토 하겠습니다. 그걸 통해서 검토를 하겠지만, 그러나 이런 방식으로 수정 요구를 한다는 것 자체에 대해서는 저희들이 기본적으로 받아들일 수가 없습니다."

(진행자 4) 교과서 수정과 관련해 야당인 민주당은 이를 저지하겠다고 나서고 있다지요?

네, 그렇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이와 관련해 "수정권고안 대부분의 내용이 친일적 관점을 그대로 수용한 것"이라며 정부 방침에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최재성 대변인은 "내용을 보면 기가 막힌다"며 "좌파 교과서, 북 편향 교과서라고 매도를 하는데 사실상 거기에 대한 수정은 내용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대변인은 "따라서 이것은 좌편향 교과서라는 정부여당의 선동이 그 근거가 무엇인지 찾아볼 수 없는 내용"이라며 "민주당은 국민들과 연대해서 이런 정권의 편향된 시각을 강요하는 일을 막아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진행자 5) 북한도 교육성 대변인이 한국 정부의 방침을 비난하고 나섰다지요. 어떤 내용입니까?

네,북한 교육성 대변인은 이달 초 "역사교과서 내용을 친미·반공적인 방향으로 개악"하려는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북한 교육성 대변인은 담화를 통해 "(역사교과서 개편 방향이) 우리 민족의 현대사를 왜곡하거나 삭제하고 우리(북한)의 존엄 높은 사회주의 제도를 악랄하게 비방 중상하며 우리에 대한 적대의식을 고취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