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통령 선거가 닷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민주당의 바락 오바마 후보와 공화당의 존 맥케인 후보는 어제(29일), 이번 대선의 주요 승부처로 꼽히는 플로리다 주에서 각각 유세를 벌이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특히 민주당 유세에는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처음으로 오바마 후보와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이에 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29일 밤 플로리다 주에서 민주당의 바락 오바마 후보와 공동유세를 벌였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지난 수 주일 동안 오바마 후보를 위해 선거운동을 했지만, 오바마 후보와 자리를 함께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11월4일 실시되는 선거에서 오바마 후보가 플로리다 주에서 반드시 승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오바마 후보의 에너지와 건강보험 개혁 관련 제안들을 높게 평가하면서, 오바마 후보는 공화당의 존 맥케인 후보 보다 경제 문제를 더 잘 다룰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바마 후보는 이제 미국은 백악관이 현재 추진하고 있는 정책들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후보는 앞으로 4년을 지난 8년 처럼 보낼 수는 없다며, 지금은 지난 1990년대에 미국이 누렸던 평화와 번영이 필요한 시기라고 주장했습니다.

선거자금 면에서 맥케인 후보보다 월등히 유리한 입장인 오바마 후보는 29일 저녁에 여러 주요 텔레비전 방송을 통해 30분짜리 선거광고를 내보냈습니다. 텔레비전 시청율이 가장 높은 이른바 '프라임 타임'에 미 전역에 선거 광고를 방송하는 데는 3백만 달러가 넘게 들었습니다.

오바마 후보는 새로운 책임감의 시대를 이끌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일반 국민들이 허리띠를 졸라매는 것처럼 정부도 그렇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맥케인 후보는 29일 플로리다 유세에서, 오바마 후보는 외교정책 경험이 부족하다고 공격했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테러분자들이 아직도 전세계에서 새로운 공격 음모를 꾸미고 있다면서, 미국인들을 포함해 수많은 무고한 사람들이 여전히 위험에 처해 있다고 말했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이번 대선에서 주요 격전지가 될 것으로 보이는 플로리다 주에서 두 차례 유세를 벌였습니다. 공화당 소속의 조지 부시 현 대통령은 2000년과 2004년 대선 때 모두 플로리다 주에서 승리했지만,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오바마 후보가 맥케인 후보에 약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유권자들이 자신의 국방과 외교 정책 경험을 높게 평가해 주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오바마 후보가 일부 인상적인 자질을 보이기도 했지만, 과연 오사마 빈 라덴과 알카에다 등의 중대한 위협으로부터 미국을 보호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맥케인 후보와 다른 공화당 지도자들은 민주당이 다음 달 4일 실시되는 투표에서 대통령 선거는 물론 상원와 하원 의원 선거에서도 모두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측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민주당이 압승을 거두면 좋지 않은 변화가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민주당이 공약한 세금 인상과 일방적인 무역협정 재협상 등이 그렇지 않아도 좋지 않은 경제를 더욱 악화시킬 뿐 아니라 국가안보도 해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최근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는 오바마 후보가 맥케인 후보에 평균 6%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Former President Bill Clinton made his first campaign appearance alongside Democratic candidate Barack Obama, during a campaign stop in Florida. Both Obama and the Republican contender, John McCain, are making late drives to win Florida, which will be a key state to win on Election Day next week. VOA's Brian Wagner reports from Miami.

After weeks of campaigning on behalf of Senator Obama, former President Clinton finally shared the stage with the Democratic candidate, at an event in central Florida.

"It is so important for you to do what you can to make sure Florida is in the Obama column next Tuesday night," said Mr. Clinton.

Clinton praised Obama's proposals for energy and health care changes and said he is better qualified to tackle the nation's economic problems than McCain. The former president also drew comparisons between the Illinois senator and himself, saying Obama shares many of the same priorities he held while in the White House.

Obama says the nation needs to break with the current agenda in the White House.

"We can't have four more years just like the last eight that we have had," Obama said. "It is time for the kind of peace and prosperity that we saw in the 1990's."

With less than a week until Election Day, the Obama and McCain campaigns are making late pitches to voters in key states like Florida and elsewhere.

Obama took advantage of his strong fundraising efforts to pay for a half-hour slot on several major television networks, late Wednesday. The advertisement was aired during prime time around the country and cost more than three-million dollars.

"In six days we can choose an economy that rewards work and creates jobs and fuels prosperity, starting with the middle class," he said.

The program highlighted Obama's focus on economic and social spending changes that Democrats say aim to benefit many average Americans.

"I believe we need to usher in a new era of responsibility," Obama added. "Families are tightening their belts and so should Washington."

Obama says he has planned spending cuts that would generate a budget surplus, even with new energy, economic and other initiatives he has proposed. The Democratic senator is disputing Republican claims that he will increase government spending and raise taxes to pay for it.

Also Wednesday, McCain attacked Obama for his lack of foreign policy experience.

"Terrorists are still plotting new strikes across the world," said McCain. "Millions of innocent lives are still at stake, including American lives."

McCain held two rallies in Florida, which is likely to be a key state on Election Day. President Bush carried the state in both of his election victories. But the latest opinion polls give Obama a narrow lead over McCain.

The Arizona senator is hoping that his defense and foreign policy experience will win over voters.

"Barack Obama has displayed some impressive qualities," he said. "But the question is whether this is a man who has what it takes to protect the United States from Osama bin Laden, al-Qaida and other grave threats in the world."

McCain and other Republican leaders are responding to recent projections that suggest Democrats may win the White House, as well as the Senate and House in Tuesday's election. The last time one party took control of the government was when Republicans claimed victory in the 2002 election.

McCain says a Democratic sweep would bring dramatic changes.

"Raising taxes and unilaterally renegotiating trade agreements, as they [Democrats] have promised, will make a bad economy even worse and undermine out national security - even as they slash defense spending," said McCain.

The latest national public opinion surveys show Obama ahead of McCain by an average of six points. The presidential race is decided by a state-by-state tally of electoral votes. The winning candidate must win at least 270 electoral votes out of 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