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시 정부가 아프가니스탄의 폭력 사태 완화를 위해 탈레반과의 대화를 고려하고 있다고, 미국 정부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국무부의 한 고위 관리는 탈레반과 직접 대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리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지금까지 아프가니스탄 내 이슬람 과격 단체인 탈레반과의 직접 대화를 거부했었습니다.

이 소식을 처음 보도한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미국의 새 계획이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한편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아프가니스탄 관련 전략을 검토 중이며, 화해 노력의 필요성에 대해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탈레반이 폭력을 포기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여전히 회의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U.S. officials say the Bush administration is considering talks with the Taliban in an effort to stem rising violence in Afghanistan.

A senior State Department official today (Tuesday) said no decisions have been made, but acknowledged that a review of Washington's policy on Afghanistan could lead to direct talks with (what he called) "reconcilable" elements of the Taliban.

The United States has previously rejected the idea of direct talks with the Afghan Islamist movement.

The possible policy shift was first reported today in the Wall Street Journal. The newspaper said U.S. officials believe the plan could help stabilize Afghanistan and neighboring Pakistan, where security has been deteriorating.

A State Department spokesman (Robert Wood) said any direct U.S. contact with the Taliban would be part of a broader reconciliation process led by Afghanistan.

A White House spokeswoman (Dana Perino) said Washington is reviewing its strategies and is aware of the need for reconciliation. She added that the White House remains skeptical the Taliban would renounce violence and extremi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