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통령 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각 당 후보들은 부동층 유권자들의 표심을 확보하기 위해 경제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공화당 존 맥케인 후보는 28일 주요 지역 중 하나인 펜실베이니아 주를 방문한 가운데 민주당 바락 오바마 후보의 세금 공약을 비판했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오바마 후보가 부의 재분배라는 이유로 세금을 올리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후보도 펜실베이니아 주에서 벌어진 유세에서, 자신의 세금 정책을 설명했습니다. 오바마 후보는 부유층에 대해서만 세금 감면 혜택을 철회하고, 소규모기업가나 95%의 노동자에게는 세금 감면 혜택이 주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실시된 유권자 지지율 조사에 따르면 오바마 후보가 맥케인 후보를 11% 가량 앞서고 있습니다.

*****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John McCain and Democrat Barack Obama are relying on their economic messages to win the support of undecided voters with just one week left before the election.

Senator McCain tore into his opponent's tax plans at a rally today (Tuesday) in Pennsylvania -- a state seen as crucial to victory. He told supporters that Senator Obama plans to redistribute wealth by raising taxes.

Obama told supporters in Pennsylvania he will roll back tax cuts that benefit only the country's wealthiest citizens. He vowed to give a tax break to small businesses and 95 percent of working class Americans. The Illinois senator also urged Americans to unite in order to build a stronger and more prosperous nation.

An average of recent opinion surveys (compiled by Real Clear Politics-dot-com) indicates that McCain, a veteran Arizona lawmaker, is trailing Obama nationally by more than seven percentage points, and behind in Pennsylvania by about 11 poi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