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가 중국의 지배 아래에서 티베트의 자치권을 확대하려는 노력을 포기했다고 밝혔습니다.

달라이 라마는 자신이 지난 수년동안 티베트의 완전한 독립 보다는 자치권을 지지하는 중도적인 접근방식을 취해왔으나, 중국 지도부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노벨 평화상 수상자이기도 한 달라이 라마는 이제 중국과의 대화를 어떻게 진전시킬 것인가는 티베트인들에 달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73세의 달라이 라마는 이달초 담낭 수술을 받은 뒤 처음으로 지난 25일 인도 다람살라에서 공개석상에 나타났습니다. 

*****

Tibet's exiled spiritual leader, the Dalai Lama, says he has given up on efforts to bring greater autonomy for Tibet under Chinese rule.

The Dalai Lama said Saturday that for many years he has pursued a "middle way" approach (in his indirect talks with Chinese officials)by advocating an autonomous status for Tibet short of full independence.

But the Buddhist monk told a crowd gathered in Dharamsala, India there has been no positive response from Chinese leaders.

In his first public appearance since undergoing gallbladder surgery earlier this month, the 73-year-old said, "as far as I'm concerned I have given up."

The Nobel (Peace Prize)laureate said it is now up to the Tibetan people to decide how to take the dialogue forward.

The Dalai Lama has called a special meeting of Tibetan exiles next month to discuss the future of the Tibet mov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