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는 다마스커스에 대한 미군 기습 작전 중에8 명의 민간인이 사망한 사건을 가리켜 "테러공격"이라며 비난했습니다.

미국 국무부와 국방부는 이 사건에 대해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고 있으나 서방 언론들은 이름을 밝히지 않은 미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미군이 시리아 내에서 "외국 무장자"들을겨냥해 기습작전을 감행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시리아의 왈리드 무알렘 외무장관은 런던에서27일 이번 기습작전이 26일 낮에 이루어졌다고 말했습니다.

무알렘장관은 이번 사건이 실수가 아니며 엄연한 결단의 소산이라고말하고 또다른 급습이 반복된다면 시리아는 자국 영토를 사수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

Syria is accusing the United States of "terrorist aggression" for a raid Damascus says killed eight civilians.

The U.S. State and Defense Departments refuse to comment on the incident, but western media quote unnamed U.S. officials saying U.S. forces conducted the raid against "foreign fighters" inside Syria.

Syrian Foreign Minister Walid al-Muallem said in London today (Monday) the raid happened during daylight Sunday. He said that shows it was not a mistake, but "blunt determination."

He warned if another raid happens, Syria will defend its territory.

U.S. State Department spokesman Sean McCormack acknowledged today (Monday) Syria had lodged an official protest over the reported incident.

He refused to discuss the raid itself, but said cross-border infiltration of militants from Syria remains an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