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정부 관계자들은 마흐무드 아흐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이 와병 중이라는 언론 보도를 과소 평가하고 있습니다. 

이란의 관영 뉴스 매체인 IRNA 통신은   국회의원의 말을 인용해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이 결국 치유될 것이며, 계속해서 대통령 임무를 수행하게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의 측근인 모하마드 이스마일 코우사리 의원은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이 과중한 업무를 맡고 있으며, 그러한 임무를 수행하는 사람이 탈진하는 것은 흔히 있을 있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은 지난 22 국정 연설을 취소해 , 내년 6 재선에 도전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을 부추키고 있습니다.

*****

Officials in Iran are downplaying reports that the country's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has fallen ill.

Iran's state news agency (IRNA) quotes a lawmaker as saying he expects Mr. Ahmadinejad to get well "eventually" and continue working as president. The lawmaker, Mohammad Ismail Kowsari, is an ally of Mr. Ahmadinejad (and vice chairman of parliament's national security committee).

He said Mr. Ahmadinejad has a heavy workload, and that it is not uncommon for people who are overworked to suffer exhaustion. An official at the president's office (Mansour Borghei) echoed those comments.

The Iranian president canceled a speech on Wednesday, fueling speculation in Iran that he may be unfit to seek re-election in June. Kowsari criticized such talk as "psychological warfare."

Mr. Ahmadinejad has not formally announced his candidacy, but it is generally seen as likely that he will seek re-ele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