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41살인 사라 , 한국 이름으론  김정화씨가 이번 14 뉴욕 힐튼호텔에서 아시안여성경제인협회로부터 올해의 우수 여성 기업인상  받았습니다. 상은 성공적인 여성 기업인 중에서 지역 사회 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재미 아시안 여성 6명에게 주어진다고 하는데요, 미국 동부의 한인사회에선 비교적 젊은 나이에 이런 상을 받은 사라 씨가 화제가 되고 있다고 합니다.매주 일요일밤 화제의 인물과 함께 하는 워싱턴 초대석’, 오늘은 사라 , 한국명 김정화 씨를 만나봅니다. 대담에 김정우 기자입니다.

 


 

오디오 듣기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