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한국 대통령은 25일 북핵문제와 관련,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에 나오게 되면 북한은 잠재력있는 나라이기 때문에 빠른 시간 안에 경제성장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한국의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제7차 아시아 유럽 정상회의 업무오찬 발언에서 이같이 밝힌 이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결정을 하는 것이 그리 쉽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되지만, 6자회담의 틀을 통해서 인내심을 갖고 북한을 설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습니다.

한편 이번 아셈 회의에서는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하는 내용을 담은 의장성명이 채택됐습니다.

참가국 정상들은 의장성명을 통해 6자회담이 긍정적임을 확인하고 이를 지지하는 한편, 한반도의 비핵화를 평화로운 방법으로 조기에 달성토록 참가국들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