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시간에 이어서 장애를 극복하고 사업가로 성공한 김석주 씨의 얘기가 계속됩니다. 평범한 전자제품 수리공이던 김석주 씨가 어떻게 사업가로 변신해서 뉴욕 통신업계를 장악하게 되는지, 부지영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에 온 지 1년도 되지않아 미국 직장 취직과 운전면허증 취득이란 두가지 소망을 이룬 김석주 씨.. 이민 생활 2년이 지날 무렵.. 또 한가지 꿈을 이루게 되는데..

바로 평생을 함께 할 반려자를 만난 것이다. 김석주 씨의 마음을 사로잡은 여성은 간호사로 미국에 이민 온 김송자 씨…  

 

 

오디오 듣기를 누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