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22일 이라크 정부에 대해, 이라크 내 미군 주둔과 관련해 지난 주 합의를 본 협정 초안을 받아들이라고 압력을 가하고 있습니다. 이라크 내각은 앞서 21일, 초안의 수정을 원한다고 밝혔지만, 미국 관리들은 이라크가 원하는 수정 내용을 접수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미군 주둔과 관련한 안보 협정을 마무리 짓기 위해 오랜시간 이라크 정부와 줄다리기를 벌여온 미국 부시 행정부 관리들은, 최근 전개 상황에 불만을 표하고 있습니다. 미 행정부 관리들은 올해 말까지 양국 간 안보에 관해 최종 합의를 이룩하지 못하면 심각한 결과가 초래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미국과 이라크는 8개월간의 긴 협상 끝에 지난 주, 오는 2011년 까지 이라크주둔 미군병력을 철수하고, 이라크 주둔중에 미군이 저지르는 범죄의 사법적 처리 방안을 담은 협정 초안에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21일, 이라크 내각은 협정안에 대한 수정을 요구하고, 수정 내용 목록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로버트 우드 미 국무부 부 대변인은 22일 기자들에게, 이라크 정부가 제안한 수정 내용이 미국 측에 공식적으로 전달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우드 부 대변인은, 지난 주 양국이 합의한 협정 초안 내용은 이라크의 주권을 증진하고, 이라크 주둔 미군활동의 법적 근거를 마련해 준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드부대변인은 이제는 이라크 정부가 결정을 내릴 때라고 덧붙였습니다.

우드 부 대변인은 협정안 본문은 미국과 이라크 양측의 협상으로 마련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라크 지도부도 협정안 내용과 협상과정을 잘 인지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우드 부 대변인은, 지금은 협정안에 따라 행동을 취할 때라며, 지체할 시간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우드 부 대변인은 협정안을 수정할 가능성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미군이 이라크에서 철수하는 시한인 12월 31일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시간이 촉박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군이 이라크에서 활동하기 위해 법적인 근거가 마련돼야 한다고 우두부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결의한 미군을 포함해 연합군의 이라크 주둔 기한은 오는 12월 31일에 만료됩니다.

이라크와 미군 간 양자합의나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주둔 시한을 연장하지 않을 경우, 미군은 올해 말까지 이라크 내에서 모든 활동을 중단해야 합니다.

이에 대해 마이클 뮬렌 미군합동참모 의장은, 이라크 정부가 협정안을 거부하기 전에 진지하게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뮬렌 의장은 이라크 군 단독으로 미군의 도움 없이 무장세력이나 테러분자들의 공격에 대항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의 고위 외교관도 국무부 출입기자들에게, 양국간 합의를 보지 못하면, 미군은 철수하고 활동을 중단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이라크 관리들에 대한 보호조치를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 외교관은 미국 측이 협정 초안에 대한 수정을 고려할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이라크 정부가 원하는 것이 무엇이냐는 언론지적에 답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로버트 우드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안보 협정안에 대한 이라크 내각의 반대가 이란으로부터의 배후 압력 때문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변인은 이란은 이라크에서 긍정적인 역할을 수행한 일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제프 모렐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란 정부가 미국과 이라크간 합의를 위반하고, 무효화하고, 또 무산시키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모렐 대변인은 이란 정부가 이번 협정안에 대한 불만감을 드러내 왔으며, 이라크 정치인들을 매수하거나 반대세력을 조장하는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이번 협정안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시도를 해 왔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