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과 쿠바가 5년간의 외교적 단절을 풀고 외교관계를 재개했습니다.

쿠바의 펠리페 페레즈 로크 외무부 장관과 루이 미하엘 유럽 개발위원은 23일 하바나에서 양자간 협력 합의에 서명했습니다.

이번 회담은 유럽연합이 지난 6월, 쿠바에 대한 제재를 철폐한 후 진행된 것입니다. 2008년 초 피델 카스트로 전 쿠바 대통령의 뒤를 이어 라울 카스트로가 쿠바 지도자가 된 이후, 유럽연합은 쿠바의 민주 개혁을 장려해왔습니다.

유럽연합은 2003년 쿠바가 반체제 인사 70여 명을 수감한 데 대한 징계조치로 제재를 부과했으며, 제재 부과 이후 쿠바는 유럽의 개발 원조를 거부해왔습니다.

*****

Officials from the European Union and Cuba have re-established relations, ending five years of diplomatic tension.

Cuban Foreign Minister Felipe Perez Roque and European development commissioner Louis Michel signed a cooperation agreement today (Thursday)in Havana.

The talks follow the EU decision in June to lift sanctions against Cuba. Since Raul Castro took over the presidency from his brother Fidel Castro earlier this year, the EU has worked to encourage democratic reforms on the island.

The bloc imposed sanctions in 2003 as punishment for Cuba's imprisonment of more than 70 dissidents. After the sanctions, Cuba refused to accept any European development aid.

While on his official visit, the EU development commissioner is expected to tour hurricane-damaged areas of the is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