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앨런 그린스팬 전 의장은 현재의 세계적 금융위기를 가리켜 '세기의 신용 대재난' 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린스팬 전 의장은 23일 세계적 금융위기의 원인규명과 추가적 위기 발생 방지를 위해 열린 미국 의회 증언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린스팬 전 의장은 18년간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의장으로 근무하는 동안 금융회사들에 대한 규제 강화에 반대했습니다. 그린스팬 전 의장은 그러나 지금은 금융 회사들에 대한 규제 강화를 촉구하며 앞으로 실직율과 해고사태가 악화될 것으로 전망합니다.

23일 세계 증시가 혼전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한국과, 일본, 홍콩의 주가지수들은 마감직전에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한편, 미국 백악관의 다나 페리노 대변인은 23일, 경제가 회복세로 돌아서기 전에 좀 더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다음 달 11월 15일 워싱턴에서는 세계 금융위기 대처방안 논의를 위해 세계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릴 예정입니다.

*****

The former head of the U.S. central bank, Alan Greenspan called the current financial crisis a "once-in-a century credit tsunami" today (Thursday) during testimony before one of the many Congressional hearings aimed at figuring out what caused the economic meltdown and how to prevent another one.

Greenspan opposed tighter regulation of financial companies during the 18 years he was chairman of the U.S. Federal Reserve. But now he urges more regulation of financial firms and predicts a rise in layoffs and unemployment.

At the same time, the head of the government's 700-billion dollar financial rescue program told a Senate hearing the administration has made "tremendous" progress in organizing the huge effort. Neel Kashkari also said there have been "signs of improvement" in markets.

Global stock markets posted mixed results in today's (Thursday's) trading.

Key markets in Tokyo, Seoul, and Hong Kong were down sharply at the close. European markets were mixed at the close, while U.S. stocks were also mixed in volatile afternoon trading.

Investors have been discouraged recently by a flurry of disappointing earning reports from major compan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