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의 대통령 후보인 존 맥케인 상원의원이 최근 미-북 간 핵 검증 합의와 이에 따른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조치를 다시 한번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맥케인 후보의 이같은 비판은 자신이 집권할 경우 현 부시 행정부의 대북 접근과는 다른 정책을 취할 것임을 분명히 한 것으로 받아들여집니다. 김근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존 맥케인 공화당 대통령 후보는 미국의 보수 주간지 `위클리 스탠더드' 최신호에 실린 인터뷰에서 부시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부시 행정부의 조치는 '신뢰하되 검증하라'는 레이건 전 대통령의 명언을 거스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또 "이번 조치와 관련해 많은 점이 우려된다"며, "특히 한국과 일본에 대해 테러지원국 해제 결정을 내린 이후에 통보한 것은 동맹국에 대한 처사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이어 미-북 간 최근 합의는 클린턴 행정부 시절 맺은 제네바 기본합의과 마찬가지로 북한의 합의 이행 여부를 검증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는 달리 민주당 바락 오바마 후보는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가 적절한 조치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오바마 후보는 그러나 북한이 검증 합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즉각 조치가 있을 것이란 전제가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