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관영 '민주조선'은 21일 논평을 통해 일본이 북 핵 협상에서 배제돼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논평은 6자회담에서 합의된 북한에 대한 에너지 지원과 관련한 일본측 의무사항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일본이 6자회담의 진전을 방해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 논평은 일본이 자국의 군사적 증강을 위한 구실로 북 핵 협상을 가로막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일본은 북 핵 협상의 최근 이뤄진 진전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과거 납치한 일본인들에 대한 모든 정보를 제공할 때까지 북한에 에너지 지원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가와무라 다케오 일본 관방장관도 21일 피랍일본인 문제에 대한 진전이 느리다며, 이 같은 일본 정부의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

An official North Korean newspaper commentary says Japan should be excluded from negotiations on North Korean nuclear disarmament.

A commentary in the "Minju Choson" daily today(Tuesday) accuses Japan of impeding progress of the six-nation talks. It also criticizes Tokyo for refusing to provide its share of energy aid for North Korea as agreed in the talks.

The North Korean government mouthpiece accuses Japan of blocking North Korea's disarmament in order to have an excuse for boosting its own military power.

Tokyo has said that despite the progress achieved in the talks, it will not provide any fuel to North Korea until the communist regime discloses all information on Japanese citizens it had abducted in the past.

Japan's Chief Cabinet Secretary Takeo Kawamura confirmed his government's position today, citing a lack of progress on the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