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까지 정확히 2주가 남은 현재 민주당의 바락 오바마 후보가 존 맥케인 공화당 후보를 6% 가까이 앞서고 있는 것으로 최근 여론조사에서 나타났습니다.

이런 가운데 두 후보는 21일 오는 11월 대선 승리의 결정적 역할을 할 주요 두 지역에서 유세를 벌였습니다.

공화당의 맥케인 후보는오바마 후보에게 10% 뒤지고 있는 펜실베니아주에서 유세를 펼쳤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오바마 후보가 유권자의 지지를 얻기 위해 말과 행동을 다르게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민주당의 오바마 후보는 플로리다에서 유세를 펼치고 미국이 직면하고 있는 경제 위기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오바마 후보는 플로리다 주에서 맥케인 후보에 2% 앞서고 있습니다.

한편 오바마 후보는 오는 23일과 24일 선거유세를 잠시 중단하고 병상에 있는 외할머니를 만나기 위해 하와이를 방문할 것이라고 선거진영이 밝혔습니다.

*****

An average of the latest polls shows presidential candidate Barack Obama is ahead of John McCain by nearly six percentage points, exactly two weeks before U.S. voters elect a new leader.

The U.S. presidential candidates continue to battle for votes in states considered critical to winning the White House on November 4th.

McCain, a Republican senator, campaigned in (the northeastern state of) Pennsylvania where he trails Obama an average of 10 percentage points. The Arizona senator accused Obama saying one thing and doing another to win support.

Obama, a Democratic senator, campaigned in (the southeastern state of)Florida where he focused the economic crisis, an issue that has helped his campaign gain momentum. Obama leads McCain in Florida by just two percentage points.

Obama is scheduled to take a break from the campaign trail this week to visit his gravely ill grandmother in Hawaii. The Illinois senator is canceling events Thursday and Friday to be with 85-year-old Madelyn Dunham, who helped raise h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