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경제적 능력을 상실한 한 남성이20일 서울시내에서 무차별로 흉기를 휘둘러 최소 6명이 숨지고 7명이 부상했습니다.

한국 경찰은 범인이 서울시내 한 고시원에 불을 지르고 이를 피해 달아나는 사람들을 칼로 찔렀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다섯 명은 칼에 찔려 사망했으며, 다른 한 명은 화재를 피하기 위해 창문을 통해 뛰어내려 사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31살의 이 용의자는 실업자로 점점 늘어나는 방세와 전화요금 등의 지불압력에 시달리다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 사건의 사망자 중 두 명이 중국인이라고 보도했습니다.

*****

A financially strapped South Korean man went on stabbing rampage in Seoul today (Monday), leaving at least six people dead and seven others injured.

South Korean police say the man set a low-rent lodging house in Seoul on fire and then stabbed other residents while fleeing.

Police say five were stabbed to death while another died jumping out of a window to escape the blaze.

The 31-year-old suspect, identified only as Jeong, was unemployed and struggling under mounting financial pressure after failing to pay his rent, phone bills and fines.

Police say the suspect told authorities he did not want to live.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ys two Chinese nationals were among those killed.

At least three other Chinese citizens were wounded in the att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