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와 유럽, 그리고 미국 주식 시장이 각국의 금융구제책에 힘입어 20일 일제히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은행들도 상호대출을 비롯해 기업과 소비자 대출을 늘릴 조짐을 보여 경색된 금융시장이 풀릴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습니다.

벤 버냉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은 최근 금융 시장 상황을 개선하는데 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한편 20일 버냉키 의장의 하원 예산위원회 증언을 앞두고 한국과 홍콩, 일본 증시가 일제히 상승세를 보였으며 유럽과 미국 주가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습니다. 

*****


Asian, European, and U.S. stock markets moved higher in today's (Monday's) trading with investors and lenders apparently encouraged by efforts to bolster the battered global financial system.

A key measureof banks' willingness to lend to each other, businesses, and consumers, showed the tight credit market is easing. The stalled credit market had slowed business and raised fears the economy could shrink.

The head of the U.S. central bank is scheduled to meet with members of Congress to discuss credit and other problems at this hour. Federal Reserve Chairman Ben Bernanke has warned recently that fixing the financial mess will take more time.

Before his testimony began, stock markets in Hong Kong, Tokyo, and Sough Korea closed after posting strong gains. European and U.S. share prices r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