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인들과 언론 감시 단체들은 중국이 외신 기자들에 대해 각종 규제를 완화한 것을 조심스럽게 환영했습니다.

중국 베이징의 외신기자협회는 중국 주재 외신 기자들이 앞으로 사전 허락 없이 취재를 위해 중국 전역을 여행하고, 중국 단체 및 국민을 취재할 수 있게 된 점을 환영했습니다.

외신기자협회의 조나단 와츠 회장은 지방 당국자들과 경찰들이 새로운 조치들을 지킬 것을 중국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17일 발표된 성명서에서 외신기자협회는 중국 정부가 취재원 보호 법안을 만들고, 티벳 등 아직도 취제가 봉쇄된 지역들을 공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중국 외무부는 베이징올림픽을 계기로 도입한 외신기자 취재완화 조치의 만료 몇시간을 앞두고 이같은 조치의 연장을 전격 발표했습니다. 

*****

 

Foreign journalists and media monitoring groups have cautiously welcomed China's extension of relaxed rules for foreign journalists.

The Beijing-based Foreign Correspondents' Club of China welcomed the new recognition of foreign reporters' rights to travel where they wish without prior permission and to interview anyone who is willing.

Club president Jonathan Watts urged the Chinese government to ensure that local officials and police respect the new rules.

In a statement released late Friday, the club also called for China to enact legislation protecting journalists' sources and to open areas like Tibet that remain restricted.

Hours before the temporary rules were due to expire, China's Foreign Ministry announced Friday that media freedoms granted to foreign journalists ahead of the Beijing Olympic Games will become perman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