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의 솜차이 옹사왓 총리가 군 최고 사령관의 사임 요구와 잇따른 반정부 시위에도 불구하고 총리직에서 물러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솜차이 총리는 자신이 이끌고 있는 정부가 의무를 수행할 책임을 여전히 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아누퐁 파오친다 육군 최고사령관은 텔레비젼 인터뷰에서 자신이 총리라면 지난주 반정부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해 사망자까지 나왔을 때 사임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누퐁 사령관이 텔레비전 인터뷰를 하는 동안 다른 군 사령관들이 나와 옆에 서 있었습니다. 아누퐁 사령관은 그러나 군은 솜차이 총리를 제거하기 위한 쿠테타를 일으키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


Thai Prime Minister Somchai Wongsawat says he will not resign, despite calls to step down by the country's military chief and a new round of protests.

Mr. Somchai told reporters today (Friday) his government still had a responsibility to carry out its duties.

The prime minister's comments came a day after after Army chief General Anupong Paochinda told a television interviewer if he were the prime minister, he would have resigned in the aftermath of last week's deadly clash between anti-government protesters and police.

Anupong was flanked by the commanders of the other branches of Thailand's armed services during the interview. But he insisted the military will not stage a coup to remove Mr. Somchai.

Meanwhile, thousands of anti-government protesters took to the streets of Bangkok todayto denounce the prime minister over the cla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