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은 아시아 국가들이 전세계적인 금융위기에 대처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아시아 지역을 위한 긴급 기금을 당장 설립할 가능성은 배제했습니다.

세계은행의 짐 아담스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부총재는 어제 발표한 성명에서, 세계은행은 아시아 긴급 기금을 창설할 계획이 없다며, 아시아 국가들이 금융 혼란의 어떠한 영향에도 대처할 수 있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필리핀의 글로리아 아로요 대통령은 어제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긴급 기금을 설립하기로 했다며 세계은행이

1백억 달러를 출연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

The World Bank says it will help Asian nations deal with the global financial crisis, but has ruled out the immediate possibility of setting up an emergency fund to help the region.

In a statement Wednesday, the World Bank's East Asia and Pacific regional vice president, Jim Adams, said the bank did not expect to create such a fund, and urged Asian economies to be prepared to handle any effects of the financial turmoil.

He said the bank was working with members of ASEAN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to develop a coordinated response to the crisis.

The comments were in contrast to remarks by Philippine President Gloria Arroyo earlier Wednesday who said southeast Asian nations and their partners recently agreed to set up an emergency fund to help the region.

Ms. Arroyo said the bank would provide 10 billion dollars to the f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