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정부가 16일 남북관계 전면 차단을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북한 정부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한국 정부가 대결책동을 계속하고 있다며 남북관계 전면 차단을 포함한 중대결단 가능성을 밝혔는데요. 한국 정부는 그러나 차분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환용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은 16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실린 '논평원의 글'을 통해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을 짓밟고 남조선을 과거 독재시기로 되돌려 놓고, 대결과 전쟁을 추구하는 극우분자들이 괴뢰정권에 들어앉아 있는 이상 북남관계가 정상화될 수 없다는 것은 너무도 자명하다"며 한국 정부를 맹비난했습니다.

이 글은 이어 "이명박 정부가 우리의 존엄을 훼손하며 무분별한 반공화국 대결의 길로 계속 나간다면 우리는 부득불 북남관계의 전면차단을 포함해 중대결단을 내리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이같은 입장 표명은 남북 당국 간 대화와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상황에서 개성공단 사업의 중단을 포함한 강경 조치를 취할 수 있음을 밝힌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또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직후 나왔다는 점에서 미국과만 대화하고 한국은 배제한다는 이른바 '통미봉남 전략'을 본격화하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노동신문 논평원의 글은 이명박 정부에 대한 북한의 공세가 본격화된 지난 4월1일 논평원의 글 이후 약 7개월만에 나온 것입니다.

북한은 앞서 지난 2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군사실무회담에서 한국의 일부 탈북자 단체들이 북한에 띄워 보내고 있는 삐라 즉, 전단 살포가 계속될 경우 개성공단 사업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개성과 금강산 지구 내 남측 인원의 체류가 불가능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었습니다.

한편 한국 정부는 북한의 의도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비교적 차분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대화를 통해 남북관계를 개선하려는 한국 정부의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여러 가지 불만을 우회적으로 표명한 것이고 저희는 이 내용에 대해서 북한의 향후 상황을 지켜볼 것이고, 남북대화를 통해 관계를 개선하려는 의지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청와대도 노동신문 논평은 형식 측면에서 외무성 성명과는 다르다며, 북한 측 발표에 일희일비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