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한 비핵화 2단계인 불능화 조치가 당초 시한인 이달 말을 넘겨 내년으로 늦춰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증의정서 등 합의 과정이 지연된 때문인데요, 이에 따라 북한에 대한 경제.에너지 지원도 늦춰질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 핵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5일 북한 비핵화 2단계인 불능화 조치와 관련, 당초 6자회담 참가국들이 합의한 시한인 이달 말을 넘겨 내년으로 늦추는 일정 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이날 한국의 집권 여당인 한나라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의원, 중진 연석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차명진 한나라당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차 대변인입니다.

"2단계는 원래 약속하기로는 10월 말에 마무리되도록 돼 있습니다, 그러나 그동안 여러 가지 문제 등으로 인해서 2단계가 지연됐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다시 재개됐다고 할지라도 2단계는 해를 넘기는 그런 일정 조정이 필요할 것입니다."

차 대변인에 따르면 김 본부장은 "2단계 11 가지 과정 가운데 나머지 연료봉을 수조에 담궈 놓고, 아직 사용하지 않은 연료봉을 해외로 방출시키고, 원자로 내 시설인 사용 후 연료봉을 수로에 넣는 등 세 가지가 남아있다"며 "이를 10월 말까지 마무리하기엔 시간이 너무 짧다"고 말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북한 측의 불능화 조치에 상응하는 6자 회담 참가국들의 중유 1백만t 상당의 대북 경제. 에너지 지원과 관련해 "현재 남은 지원분 50만t 지원을 주변국에선 수용할 수 있지만 북한의 수용 능력이 한달에 5만t 밖에 안 돼 이를 완료하려면 해를 넘겨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이와 함께 "미국의 테러지원국 해제 조치로 북한의 국제사회 진출이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그 과정은 매우 어려운 과정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정체 상태에 있는 북 핵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서 김 본부장은 의장국인 중국이 오는 24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아셈(ASEM) 즉, 아시아 유럽 정상회의가 끝나는 대로 일정을 알려올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나라당 차 대변인입니다.

"김숙 본부장은 이 문제는 곧 재개될 것으로 전망한다, 단 의장국인 중국이 아셈 준비에 몰두해 있기 때문에 아셈이 지나면 6자회담 당사국들에게 필요한 일정들을 제안하지 않을까 그런 전망을 했습니다."김 본부장은 또 이번에 미국과 북한이 합의한 검증의정서 내용과 관련해 "북한이 지난 6월26일 제출한 핵 신고서에 포함됐던 시설 21곳 이외에 미신고 시설까지 검증 대상에 포함하고 이들을 적절한 시기에 검증해야 할 것과 북 핵 6자회담 참가국들이 동등한 자격으로 이 검증에 참여할 것 등이 포함됐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한나라당 일부 의원들은 미국과 북한 간 직거래에서 한국 정부가 소외된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나타냈고, 이에 대해 김 본부장은 테러지원국 해제 전에 미국과 한국 사이에 충분한 협의가 있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