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시아국가연합, 즉 아세안 회원국들이 금융위기에 공동대처하기 위한 구제금융 기금을 마련할 것이라고 글로리아 아로요 필리핀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기금 마련에는 아세안 회원 10개국 외에도 한국과 중국, 일본, 그리고 세계은행 등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아로요 대통령은 15일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번 합의가 지난주 미국의 수도 워싱턴에서 열린 국제통화기금 연례 회담 이후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아로요 대통령은 이번 구제금융 기금이 마련되면 회원국이 심각한 유동성 위기를 겪을때 금융기관을 재자본화하고 부실자산을 흡수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Philippine President Gloria Arroyo says southeast Asian nations have agreed to set up an emergency fund to help the region deal with the current global financial crisis.

Ms. Arroyo announced the plan today (Wednesday) during a speech in Manila before local officials.

The president says the agreement to create the fund was reached after a meeting of finance officials from the 10-member ASEAN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regional bloc at the sidelines of last week's International Monetary Fund annual meeting in Washington.

Ms. Arroyo says the fund will help the ASEAN members to recapitalize troubled financial institutions and purchase bad assets. She says the World Bank has initially pledged 10-billion dollars into the fund. The president called on the IMF, Asian Development Bank, and ASEAN's three associate members --
Japan, China and South Korea -- to also contribu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