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는 금융 업계를 구제하기 위한 방안으로 2천 5백억 달러를 투입해 민간 은행들의 지분을 매수하고 은행들의 부채와 예치금에 대한 지급 보증 규모를 확대합니다.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은 14일 백악관에서 이번 계획이 금융계의 안정과 은행들의 대출 재개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제전문가들은 정체된 신용 시장은 세계 경제를 불황으로 이끌 수도 있다고 경고합니다.

부시 대통령은 은행들에 대한 정부의 개입은 자유 시장을 정부가 접수하려는 것이 아니라 보존하려는 노력일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재무부의 헨리 폴슨 장관은 정부가 부득이하게 이번 조치를 취하게 됐지만 지금은 소비자들과 기업들을 그대로 방치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유럽연합 또한 은행 구제를 위해 미국 정부와 유사한 조치의 시행을 앞서 발표한 바 있습니다.

******

The U.S. government is buying up to 250 billion dollars in the stock of private banks and increasing government guarantees of loans and deposits in the latest effort to rescue the financial industry.

Speaking at the White House today (Tuesday), U.S. President George Bush said he hopes the plan will restore confidence in the system and encourage banks to resume lending. Economists say the stalled credit market threatens to push the global economy into recession.

Mr. Bush says the major government intervention in banks is "not intended to take over the free market, but to preserve it." U.S. Treasury Secretary Henry Paulson says the government is taking action reluctantly, but the alternative of leaving consumers and businesses without financing is "unacceptable."

The U.S. plan follows similar moves by European governments, which have pledged about two trillion dollars to rescue their own banks. The announcement also follows crisis talks with world economic leaders over the past few days. Talks on economic issues will continue, as President Bush is set to meet with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 and EU Commission chief Jose Manuel Barroso on Satu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