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정부가 지난 두 달 간 중단됐던 영변 핵 시설의 불능화 작업을 14일부터 재개한다고 통보했다고, 국제원자력기구 IAEA가 밝혔습니다. 북 핵 검증 계획과 테러지원국 해제 문제에 대한 미국과 북한 간 합의에 따른 것인데요, 하지만 일본 정부는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에 불만을 나타내면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진전이 없으면 북한에 대한 경제적 지원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북한은 영변 핵 시설의 불능화 작업을 재개한다고 국제원자력기구 IAEA에 통보했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멜리사 플레밍 대변인은 14일, 북한으로부터 영변 원자로에서 핵 연료를 제거하는 작업을 재개하기 시작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플레밍 대변인은 IAEA 검증팀이 재처리 시설에 다시 봉인을 설치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플레밍 대변인은 북한이 지난 10월9일, 재처리시설과 원자로, 핵 연료봉 제조시설에 대한 IAEA의 접근을 금지했던 사실을 지적하면서, 그러나 IAEA 검증팀은 모든 영변 핵 시설에서 전면적인 감시활동을 할 수 있도록, 14일부터 봉인과 감시 장비를 다시 설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플레밍 대변인은 국제원자력기구는 미국과 북한 간에 합의된 검증 절차의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아직 알지 못한다며, 만일 국제원자력기구에 현재 진행 중인 작업의 범위를 넘어서는 새로운 검증 역할이 주어지거나 그같은 요청을 받는다면, 이사회에서 새로운 역할에 대한 승인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일본의 아소 다로 총리는 14일, 북한이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됐음에도 불구하고, 납치 문제에 진전이 있을 때까지 대북 지원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소 총리는 중의원 납치 문제 특별위원회에서, 이전부터 일본인 납치 문제를 포함한 북-일 관계의 진전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참가국들의 대북 경제 에너지 지원 계획에 동참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왔으며, 그런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소 총리는 일본은 납치 문제와 핵 문제, 미사일 문제에 대한 포괄적인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역사적 문제 해결과 북한과의 국교 정상화에 대한 일본의 정책은 바뀌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소 총리는 일본은 계속해서 북한이 납치한 생존자들의 송환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가와무라 다케오 일본 관방장관도 14일 기자회견에서,한국과 미국이 일본의 입장을 이해한다고 하지만 한국은 일본이 대북 지원에 협력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그러나 납치 문제 해결에 진전이 없을 경우 일본은 북한에 재정적인 지원을 해 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집권 자민당의 호사다 히로유키 간사장도 일본은 대북 강경책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