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2일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를 환영한다며, 핵 시설 불능화 대상들에 대한 검증에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 날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영변 핵 시설의 불능화를 재개하며,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 IAEA 감시원들의 임무 수행을 다시 허용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대변인은 미국이 정치 보상 의무를 끝내고 조미 쌍방 사이 무력화 단계에 부합되는 공정한 검증 절차가 합의된 데 따라 불능화 작업 등을 재개키로 했다며, 이는 10.3 합의의 완전한 이행을 전제로 핵 시설 불능화 대상들에 대한 검증에 협력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대변인은 앞으로 10.3 합의 이행이 완전히 마무리되는 것은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조치가 실제적 효력을 발생하며 5자가 경제보상을 완료하는 데 달려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북 핵 6자회담 한국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이 날 북-미 간 합의된 검증의정서가 3쪽 분량이라고 밝히며, 6자회담이 조속히 개최돼 검증 의정서를 확정짓고 향후 철저한 검증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고, 한국의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앞서 11일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며, 이에 따라 북한은 핵 불능화 작업에 복귀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