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통령 선거 2차 토론에서 공화당의 존 매케인 후보와 민주당의 바락 오바마 후보가 경제위기에 관한 각자의 정견을 놓고 맞부딪혔습니다.

미국시간으로 어제밤 테네시 주 내슈빌에서 열린 이번 토론회에서 오바마 후보는 매케인 후보의 세제안은 중산층이 아닌 부유층을 도울 것이라며, 경제에 대한 유권자들의 염려를 활용했습니다. 오바마 후보는 또 맥케인 후보가 조지 부시 대통령이 실패한 경제정책을 이어갈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매케인 후보는 이같은 지적을 일축하고 정부가 부실 주택금융을 사들이는 3천억 달러 규모의 계획안을 제시했습니다. 토론 뒤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오바마 후보가 토론에서 매케인 후보에 이겼다는 응답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U.S. presidential candidates John McCain and Barack Obama hit the campaign trail today (Wednesday), after trading attacks on the financial crisis in their second televised debate.

Obama Tuesday seized on voters' anxiety about the economy, saying his Republican rival's tax plan would help the rich, not the middle class. The Illinois Democrat also charged that McCain would continue the failed policies of President George Bush.

McCain dismissed the criticism and proposed a 300 billion-dollar plan for the government to buy up bad mortgages.

The debate gave McCain an opportunity sell his economic policies to voters, after recent polls showing the financial meltdown has increased support for Obama.

Two quick polls after the debate show more respondents thought Obama won the face-off. One national poll (by CNN) gave Obama a 54 to 30 percent lead, while another (CBS)gave the Illinois Senator a 40 to 26 percent l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