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과학자 2명과 미국계 일본인 과학자 1명이 2008 노벨 물리학상 공동 수상자로 결정됐다고 스웨덴 노벨상위원회가 7일 밝혔습니다.

일본의 고바야시 마코토와 마스카와 도시히데 교수는 자연계에 좌우대칭 파열의 기원을 발견한 공로로, 그리고 미국의 요이치로 남부 교수는 좌우대칭 파열 구조 이론을 발견한 공로로 물리학상을 수상하게 됐습니다. 남부 교수의 이론은 우주가 왜 대부분 반물질이 아닌 물질로 구성돼 있는지 규명하고 있습니다.

노벨상 위원회는 이들 물리학상 수상자들의 연구가 우주에 존재하는 물질과 비물질의 비대칭성을 밝혀 우주의 생존 원리를 설명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

Two Japanese scientists and one American of Japanese origin have won the 2008 Nobel prize in physics.

The Nobel commission in Stockholm, Sweden, recognized Makoto Kobayashi and Toshihide Maskawa of Japan for their discovery of the origin of the broken symmetry that predicts the existence of at least three families of quarks in nature. Quarks are a type of subatomic particle.

Yoichiro Nambu of the United States receives his part of the prize for the discovery of the mechanism of spontaneous broken symmetry in subatomic physics. His findings help explain why the universe is made up of mostly matter and not its opposite, anti-matter.

The Nobel prize commission said today (Tuesday) that these connected discoveries explain how the cosmos has survived, since equal amounts of matter and anti-matter would have annihilated one ano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