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차관보는 4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최근의 방북 결과를 설명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의 핵 검증 문제에 진전을 이루기 위해 최근 사흘 동안 평양을 방문했습니다. 한편 국제원자력기구 (IAEA)는 4일 북한에 대해 핵시설 복구노력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미 국무부의 크리스토퍼 힐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4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하고 중국과 러시아 관리들에게 최근의 방북 결과를 설명했습니다. 북한의 핵 검증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사흘 동안 북한을 방문했던 힐 차관보는 4일 서울을 거쳐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중국주재 미국 대사관은 힐 차관보가 중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북한 핵 문제를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한 중국 주재 러시아 대사와도 만나 북한과의 협상 내용을 설명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2박3일 동안 평양에 머물면서 북한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박의춘 외무상, 또 북한군 판문점 대표부의 리찬복 대표 등과 만났습니다.

힐 차관보는 북한 측과 "실질적이며 길고 구체적인 합의를 했다"고 말했으나, 핵 협상에서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졌는지에 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미 국무부는 3일 힐 차관보가 이번 방북 기간 동안 북한의 핵 불능화 원상복구 작업을 중단시키진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로버트 우드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힐 차관보가 북한에 있을 당시인 2일에도 북한이 계속해서 핵 시설 원상복구 작업을 계속하고 있었음이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중국 방문에 이어 일본 도쿄로 건너가 일본측 관계자들과 북한 핵 문제를 논의한 뒤 5일 워싱턴으로 돌아올 예정입니다.

한편 국제원자력기구 (IAEA)는 4일 북한에 대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합의 내용을 위반하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유엔 산하기구인 IAEA는 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연례 총회 마지막날 회의에서 북한이 핵 시설 불능화 노력을 중단한데 대해 우려를 표명하는 내용의 대북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IAEA는 또 이 결의안에서 IAEA가 북한 핵 문제에 있어서 핵심적 검증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이번 IAEA 회의에서 북한이 북한이 오랫동안 중동 지역에서 대량 살상무기와 탄도 미사일을 확산시키는 진원지가 되고 있다는 내용의 별도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스라엘의 데이비드 다니엘리 대표는 이 날 회의에서 북한이 중동 지역의 여러 나라에 재래식 무기와 핵 기술을 확산시키고 있다고 주장했으나, 구체적인 나라 이름을 밝히진 않았습니다.

미국의 소리 부지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