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과 캄보디아 군이 국경 분쟁 지역에서 총격전을 벌여 적어도 두 명의 태국 병사과 한 명의 캄보디아 병사가 다쳤습니다.

오늘 교전은 두 나라 국경분쟁의 핵심인 수백년 역사의 프레아 비헤아르 사원 인근에서 벌어졌습니다.

양국 관리들은 오늘 교전이 몇분 동안 지속됐다고 밝혔으나, 어느 쪽이 먼저 사격을 가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두 나라의 국경분쟁은 지난 7월 캄보디아가 유엔으로부터 프레아 비헤아르 사원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받은 뒤 촉발됐습니다. 두 나라는 사원과 주변 땅에 대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


Thai and Cambodian troops have exchanged fire along their disputed border, wounding at least two Thai soldiers and one Cambodian.

The fighting happened today (Friday)near the centuries-old Preah Vihear temple, which is at the center of recent skirmishes. Officials from both sides say the exchange lasted a few minutes. It is not clear who fired first.

The border dispute erupted in July after Cambodia won World Heritage status for the Preah Vihear temple. Both countries claim ownership of the surrounding land.

Cambodia and Thailand had up to one thousand troops stationed on either side of the border. By August, tensions eased as both sides agreed to pull back troops along the border.

The new Thai prime minister (Somchai Wongsawat) says he will seek to make progress on resolving the conflict when he visits Cambodia October 13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