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정부는 오늘 탈북난민 수용소 설치 방안을 한국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는 한국 국회의원의 발언을 일축했습니다.

태국 외무부는 성명에서 태국은 탈북난민 수용소 설치 방안에 대해 한국 정부와 어떤 합의나 협력도 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태국 외무부는 태국 이민법은 불법 입국자들에 대한 입장을 명백히 하고 있고, 탈북자들도 예외는 아니라며, 태국 정부는 불법 입국자들을 법과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국 국회의 홍정욱 의원은 이명박 대통령이 한국 통일부에 지시한 탈북난민 수용소 건립 관련 문건을 공개하면서, 현재 한국 정부와 관계국 간에 대화가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태국은 탈북자를 난민이 아닌 불법 입국자로 규정해 이민국 수용소에 수감하고 있으나 인도적 원칙에 따라 북한으로 강제북송하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