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9일 미국 하원에서 부결됐던 7천억 달러 규모의 구제금융법안이 일부 수정돼 1일 저녁 상원에 상정됩니다.

상원 수정안에는 은행이 파산할 경우 예금보호 한도를 10만 달러에서 25만 달러로 높여 예금자 보호를 강화하는 방안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정안은 또한 태양열이나 풍력 등의 대체에너지를 사용하는 기업 등에 대해 세제 혜택을 제공하는 조항도 담고 있습니다.

해리 레이드 공화당 상원 원내 대표와 미치 맥코넬 민주당 상원 원내 대표는 수정안이 양당의 지지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미 대선 후보인 공화당의 존 매케인 상원의원과 민주당의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 그리고 민주당 부통령 후보인 조 바이든 상원의원은 1일 미국의 수도 워싱턴 DC로 돌아와 수정안 표결에 참가합니다. 

*****


The U.S. Senate will vote tonight(Wednesday night) on a revised version of a 700-billion-dollar government rescue plan for the U.S. financial system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rejected Monday.

The plan is expected to include a provision to raise the limit on government insurance for bank deposits from the current figure of 100-thousand dollars to 250-thousand dollars. The plan also includes a number of tax breaks for individuals and businesses, including tax credits for the production and use of alternative energy sources, including solar and wind.

The Democratic and Republican Senate leaders, Harry Reid and Mitch McConnell, say the plan will draw support from lawmakers of both parties.

The two main U.S. presidential candidates, Republican John McCain and Democrat Barack Obama, will return to Washington to vote on the measure, along with fellow senator Joe Biden, Obama's running m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