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1일로 예정된 방북에 앞서 30일 밤 서울에서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북한과의 협의 내용을 사전조율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이 자리에서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즉 UEP 문제도 검증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힐 차관보와의 회담에 대해 "현재 진행 중인 검증의정서에 대해 집중적으로 협의했다"면서, "결론적으로 북한이 검증의정서에 빨리 합의해 미국이 조속한 시일 내에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할 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앞서 30일 인천공항에 도착해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번 북한 방문 중 "검증체계에 합의해 불능화와 신고를 골자로 한 2단계 협상을 마무리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