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김하중 통일부 장관이 오는 10월1일 서울에서 열리는 10.4 남북 정상선언 1주년 기념행사에 불참한다고 통일부가 밝혔습니다. 올해 6.15 남북정상선언 행사에는 행사장에 나가 축사까지 낭독했던 김 장관이 이번엔 뚜렷한 이유 없이 불참키로 한 데 대해 여러 해석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29일 기자설명회에서 김하중 통일부 장관이 오는 10월1일 열리는 '10.4 남북 정상선언 1주년 기념행사 및 국제회의'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뚜렷한 이유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특별히 안 하시는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고 그 날 국군의 날 행사가 있고, 또 장관님과 차관님이 동시에 행사장에 가는 전례가 없기 때문에 차관님이 가시는 것으로 그렇게..."

김 대변인은 김 장관이 10.4 선언 행사에 참석하지 못하는 것이 국군의 날 행사와 시간이 겹치기 때문은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와 함께 김 장관의 행사 불참은 10.4 선언에 대한 정부의 입장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렇지가 않습니다, 우리 정부는 6.15, 10.4 선언을 포함해서 부인한 적이 없고 대통령께서도 말씀하시기를 정신을 존중한다고 말씀하셨고, 참석을 한다, 안 한다 그 것을 가지고 6.15 선언과 10.4 선언의 태도를 가늠하는 거다, 그렇게 얘기하는 것은 논리적으로 안 맞죠."

김 대변인은 "행사 주최 측이 장관과 차관에게 동시에 초청장을 보내왔다"며 "최종 결정은 장관이 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김 장관의 이 같은 행보가 북한을 불필요하게 자극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북한 측이 이명박 정부와 대화하기 위한 전제조건으로 6.15와 10.4 합의에 대한 존중 입장을 한국 정부가 분명히 밝히라고 줄기차게 요구해 온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국방장관 등 대부분의 장관들은 국군의 날 행사에 참석하더라도 통일부 장관만큼은 10.4 선언 1주년 행사에 나오는 게 상식적인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 장관은 지난 6월 열린 6.15 선언 8주년 기념행사에는 직접 참석해 남북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내용의 축사를 낭독한 바 있습니다.

한편 이번 '10.4 남북정상 선언 1주년 기념행사 및 국제회의'는 10월 1일부터 이틀 간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열립니다.

행사 첫 날 열리는 기념 만찬행사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참석해 특별강연을 합니다. 이 자리에는 10.4 남북정상회담 당시 함께 했던 공식, 특별 수행원 등을 포함한 사회 각계인사 3백50 여명이 초청될 예정입니다. 이어 2일엔 '10.4 정상선언과 한반도 평화 번영'이라는 주제로 국제학술회의가 열립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