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수도 뉴델리의 꽃시장에서 27일 발생한 폭탄 테러 사망자 수가 3명으로 늘어났습니다.

데이비드 멀포드 인도 주재 미국 대사는 인도 국민들에게 위로를 전했습니다. 멀포드 대사는 무감각한 폭탄 테러에 충격을 받았으며 슬픔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인도 내 민간인 지역을 겨냥한 폭탄 테러가 잇따르는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27일 시장에서 발생한 이번 폭탄 테러로 13살 어린이 1명이 사망하고 최소 20명이 부상했습니다.

경찰은 증인들이 오토바이를 탄 남자 2명이 메라울리 시장의 한 상점 바깥에 도시락이 담긴 검은 비닐 꾸러미를 떨어뜨리는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습니다. 목격자들은 사고를 당한 남자아이가 이 꾸러미를 주워들자 폭탄이 폭발했다고 말했습니다. 테러용의자는 달아났습니다.

*****

An explosion has rocked a crowded market in India's capital, New Delhi, killing a boy and wounding at least 18 others.

Police say witnesses saw two men on a motorcycle drop a black plastic bag containing a lunch box (Saturday) outside a shop at the Mehrauli market. The market is a popular destination in the Indian capital.

Officials say a boy picked up the packet, and it blew up.

Authorities say the bomb contained ammonium nitrate and was packed with nails. The explosion destroyed several nearby shops. Police cordoned off the area.

After the blast, India's home minister summoned top intelligence and security officials to the capital for an emergency meeting to discuss the latest attack.

Today's explosion comes two weeks after a series of bombings killed 22 people in markets across New Delhi.

No one has claimed responsibility for today's att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