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27일 이란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그러나 이란에 대한 새로운 제재는 부과하지 않았습니다.

유엔 안보리 15개 이사국들은 이 날 이란에 대한 세 차례의 제재를 재승인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승인했습니다. 이번 결의안에는 이전의 결의안이 법적 구속력을 갖고 있으며 계속 적용돼야 한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결의안은 또 이란이 국제원자력기구, IAEA 와 완전히 협력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IAEA는 이란이 핵 무기에 대한 연구를 수행했는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결의안은 또 이란이 우라늄 농축을 중단하면 혜택을 받고, 아니면 추가 제재의 위협에 직면할 것이라고 제안했습니다. 

*****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has adopted a resolution ordering Iran to halt its uranium enrichment program -- but the council did not impose any new sanctions.

The 15 council members voted unanimously Saturday for a measure that reaffirms three previous sets of sanctions on Iran.

The resolution states that previous resolutions are legally binding and must be carried out. It also calls on Iran to cooperate fully with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which is investigating whether Iran has conducted research on nuclear weapons.

The resolution offers Iran the choice of incentives to stop enriching uranium or face the threat of more sanctions.

Iran's Mission to the U.N. called the resolution unfortunate and unwarranted. It said Iran's nuclear program is strictly for peaceful purposes, and it said Iran remains determined to exercise its "inalienable right" to the peaceful use of nuclear technolo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