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국경과 인접한 파키스탄의 북서부 부족지역에서 일어난 교전으로 25명의 반군들과 3명의 정부군이 사망했다고 파키스탄 안보 관계자들이 밝혔습니다.

파키스탄 군 당국자들은 27일, 전날 바자우르 부족 지역에서 교전이 일어났으며, 이때 사망한 3명의 정부군 중 두명은 장교였다고 말했습니다.

파키스탄 당국은 자국과 아프가니스탄에서 치명적인 공격을 일삼는 반군들을 소탕하고 있으며, 바자우르 지역이 주된 교전지역입니다.

파키스탄 군 당국은 지난 한달 동안 천명에 달하는 탈레반과 알카에다 반군들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간동안 60명의 정부군이 사망했습니다.

지난주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53명의 목숨을 앗아간 차량 폭탄 공격이 일어났습니다. 이 공격으로 특급 호텔이 불길에 휩싸였으며, 시민들의 안보 당국에 대한 불신을 키웠습니다. 

*****

 
Pakistani security forces say at least 25 militants and three soldiers have died in the latest round of fighting in a northwestern tribal region near Afghanistan.

Military officials said today (Saturday) the militants were killed in battles that broke out Friday in the Bajaur region (in the Loi Sam and Rashakai areas). They say at least two of the soldiers killed were officers.

Bajaur is a key battleground in Pakistan's effort to drive out militants believed to be responsible for deadly attacks inside Pakistan and on neighboring Afghanistan.

The military says it has killed at least one-thousand Taliban and al-Qaida militants in the past month. More than 60 soldiers have died in the operation.

Pakistan is recovering from a massive suicide car bombing that killed 53 people in the capital, Islamabad, last week. The explosion gutted a luxury (Marriott) hotel and seriously shook the people's confidence in their secur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