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군이 아프가니스탄 국경 지방에서 지난 한 달간 벌인 무장세력 소탕작전으로, 최소한 1천명의 무장세력이 사망했다고, 군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파키스탄 군의 타릭 칸 장군은 바자우르 부족 지역에서 숨진 사람 중에는 5명의 무장세력 지도자와 외국인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칸 장군은 바주아르에서 최소한 60명의 파키스탄 군인이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파키스탄 군은 지난 8월부터 그 지역에서 탈레반과 알카에다를 겨냥한 공세작전을 전개했습니다.

카릭 장군은 바주아르 지역의 무장세력이 아프가니스탄 군에 대한 공격도 가하고 있다면서, 무장세력은 바주아르 지역을 잃으면 모든 것을 잃게된다고 말했습니다.

파키스탄은 미국과 아프가니스탄으로부터 자국 내 국경지역의 무장세력 활동을 통제하라는 압력을 받아 왔습니다.

*****

Pakistani military officials say at least one-thousand militants have been killed in a month-long operation along the Afghan border.

Major General Tariq Khan told reporters today (Friday) that at least five militant commanders, including foreigners, were among those who have been killed in the Bajaur tribal region. Khan said more than 60 Pakistani troops also have been killed in Bajaur since the military launched its offensive against Taliban and al-Qaida militants in August.

The general said militants based in the tribal area have launched attacks against troops in neighboring Afghanistan. He added that if the militants lose Bajaur, they will lose everything.

Pakistan is under pressure from Afghanistan and the United States to control militants operating in its border regions. Today, U.S. military chief Admiral Mike Mullen called the problem enormously complex and praised Pakistan's military for focusing on the bor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