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와 에티오피아 접경지역에서 지난 22일 괴한들에 의해 납치된 구호요원 두명은 일본인과 네덜란드인이라고 외교와 구호기관 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납치된 구호요원들은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둔 '국경없는 의사회' 소속입니다. 이 단체는 에티오피아의 오가덴 지역에서 가뭄 피해자들을 위한 구호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국경없는 의사회'는 이번 납치사건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을 거부하고 있으나 에티오피아내 외교관들은 납치 피해자들이 네덜란드 남성과 일본 여성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들이 에티오피아와 소말리아중 어디에서 납치됐는지는 분명치 않습니다.

*****

Diplomats and aid agency sources say the two aid workers kidnapped Monday near the Ethiopian-Somali border are from Japan and the Netherlands.

The workers are with the Paris-based group Doctors of the World (Medecins du Monde), which provides aid to victims of the drought gripping Ethiopia's Ogaden (or Somali)region.

The group has refused to give details on the abductions. However, diplomats in Ethiopia say the kidnap victims are a Dutch man and a Japanese woman.

It is not clear whether the abductions happened in Ethiopia or Somalia.

No one has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kidnappings. But a senior French diplomat told VOA that the incident may have been the work of criminals.

Armed Somali gangs have carried out several abductions in recent months, often targeting aid workers and demanding rans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