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고위 경제관리들은 금융위기 해소를 위한 7천 억 달러 상당의 구제금융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의회에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헨리 폴슨 미 재무장관은 23일 열린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서 현 시장위기는 미국민의 저축예금과 투자, 일자리에 "엄청난 위험부담"을 안겨준다고 말했습니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벤 버냉키 의장도 국제금융시장이 엄청난 압력을 받고 있다며 상원의원들에게 조속히 행동을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의 크리스 도드 상원 금융위원장은 이번 위기가 기업들의 탐욕과 규제 당국의 태만으로 인해 초래됐다고 비판했습니다.

*****

President Bush and his administration's top economic officials are urging quick Congressional approval of a 700 billion-dollar program to aid troubled financial markets. But key senators are giving the package a skeptical reception at a hearing today (Tuesday).

Treasury Secretary Henry Paulson told the Senate Banking Committee the current market turmoil poses "great risk" to Americans' savings, investments and jobs.

Federal Reserve Chairman Ben Bernanke also pressed senators to take quick action because global financial markets remain under "extraordinary stress."

But lawmakers are asking many questions about the huge bailout proposal. Senate Banking Committee Chairman Chris Dodd, a Democrat, blamed the crisis on "private greed" and neglect by regulators. He said he will not be rushed into making a premature judgment on the plan.

The committee's top Republican, Richard Shelby, said the plan needs close examination so it does not result in what he called a "foolish" waste of the taxpayers mon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