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군이 파키스탄 북서부에서 이틀 간에 걸친 전투로 이슬람 무장반군 60명을 사살했다고 23일 파키스탄 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파키스탄군 당국은 또한 파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 접경지역인 바주르 지역에서도 23일 최소 10명의 무장반군을 사살했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은 이번 전투가 알카에다와 연계된 반군 소탕 작전의 일환으로 전개됐다고 말했습니다. 파키스탄군은 반군 소탕 작전이 시작된 지난달 이래 7백명 이상의 반군을 사살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유엔난민기구는 23일 전투와 홍수 등으로 거처를 잃은 20만명의 파키스탄 난민 구호를 위해 1천7백만 달러의 지원금을 요청했습니다. 

*****


Pakistan's military says its soldiers have killed some 60 suspected militants in two days of fighting in the northwest part of the country.

Officials say more than 50 insurgents and one soldier were killed in the fighting outside Peshawar (in the Dara Adam Khel region)Monday.

In a separate incident, security officials said Pakistani soldiers killed at least 10 suspected militants today (Tuesday)in the Bajaur area near the Afghan border.

Officials said the battle was part of the continuing military offensive against suspected al-Qaida-linked militants in the region.

Since the operation began last month, the Pakistani military says its soldiers have killed more than 700 insurgents.

Today, the United Nations refugee agency appealed for 17-million dollars in aid to help more than 200-thousand people displaced by the fighting and floo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