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해군 군함들이 기동훈련을 위해 22일 베네수엘라로 출발했다고 러시아 당국이 밝혔습니다.

이고르 디갈로 러시아 해군 대변인은 핵 잠수함인 '표트르대제'호와 4척의 군함이 러시아 북부함대 기지에서 출항해 베네수엘라까지 2만8천 킬로미터를 항해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해군 군함들의 출항은 러시아의 장거리 핵폭격기 2대가 베네수엘라에서 군사훈련에 참가하고 돌아온 뒤 사 흘만에 이루어진 것입니다.

이에 앞서 러시아는 오는 11월 베네수엘라와 함께 합동군사훈련을 앞두고 베네수엘라에 해군 함대와 대잠수함 전투기를 보낼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


Russian officials say a fleet of warships set off from their Arctic base today (Monday)headed for Venezuela, to take part in military exercises.

A Russian navy spokesman (Igor Dygalo)said the nuclear-powered guided missile cruiser Pyott Veliky and four other ships will travel nearly 28 thousand kilometers to reach their destination.

The fleet's departure comes three days after two Russian bombers returned home after conducting military exercises in Venezuela.

The Tu-160 bombers arrived in Venezuela September 10th, days after Russia announced it would send a naval squadron and anti-submarine aircraft to the South American nation for possible joint military exercises in November.

The exercises are Russia's first major maneuvers in the Western Hemisphere since the Cold W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