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일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에 있는 한 호텔 공격에서 사용된 폭탄은 매우 정교한 것이었으며 이번 공격은 잘 짜여진 것이었다고 파키스탄의 레만 말릭 외무장관이 말했습니다.

말릭 장관은 21일 기자들에게 이슬라마바드에 있는 메리옷 호텔에서 자살 폭탄공격범이 6백 킬로그램 상당의 폭발물을 터뜨렸던 이번 공격으로 4명의 외국인을 포함해 53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적어도 266명이 다쳤다고 말했습니다.

말릭 장관은 이번 공격 사건과 관련해 검거된 사람은 아직 아무도 없다고 말했으나 관계관들은 이번 공격 배후에 알-카에다와 연계된 탈레반 무장분자들이 있지 않나 의심하고 있습니다.

파키스탄의 유수프 라자 길라니 총리는 21일 전국민에게 자국의 민주주의와 경제를 저해하려는 이른바 '이단자'들을 고립시킬 것을 촉구했습니다.

*****
Pakistan's Interior Ministry chief says the bomb used in Saturday's explosion at a hotel in Islamabad was sophisticated and the attack was well-coordinated.

Rehman Malik told reporters today (Sunday) that 53 people, including four foreigners, were killed when the suicide bomber detonated 600 kilograms of explosives at the Marriott Hotel in the capital. At least 266 people were injured in the blast and ensuing fire.

The hotel's security video shows the attacker tried, but failed, to ram an explosives-laden dump truck through a barrier gate, setting off a small blast. Footage shows the guards tried to douse the truck's flames before the main blast outside the American-owned hotel.

Malik says no one has been arrested, but officials suspect al-Qaida-linked Taliban militants were behind the attack.

Pakistani Prime Minister Yousuf Raza Gilani (today/Sunday) asked the nation to isolate what he called the "black sheep" who are trying to destabilize Pakistan's democracy and economy.